top of page

SNS 핫플 맛집, 펀딩에 등장!



여기 SNS에서 봤는데, 펀딩이네?


완벽한 서울 말투를 구사하기에 아는 사람 몇 없지만 사실 나는 비수도권 출신이다. 이곳으로 상경하기 전, 가장 큰 불만은 내 주변에는 맛집, 핫플레이스가 없다는 것이었다. (지금이야 지방 핫플도 많지만, 그 시절엔 더욱이 없었다.) 왜 유명한 건 다 서울에 있을까? 이것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인가? 억울하다 억울해. 언젠가 서울 나들이를 갈 때면, 며칠 전부터 먹지도를 그려 일정 사이사이 넣어두기 바빴다.


지난 3년간의 팬데믹과 언택트 시대가 택배 문화와 밀키트 기술을 발달시켰다. 이제 집에서 전국 각지의 음식을 즐길 수 있다. SNS 특히 인스타그램의 주문서를 통해 자신만의 시그니처 메뉴를 전국으로 보내는 카페도 흔하다. 엔데믹 시대로 접어들면서 이 사업은 위기인가 싶었다. 그러나 교통비와 오고 가고 기다리고의 시간 절약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인기는 여전하다. 맛집 사장님도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고객층 확보가 가능하니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이 기류에 따라 펀딩 플랫폼에도 전국 각지의 맛집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제주, 인천, 부산 등 프로젝트 제목으로 전국 팔도 거뜬히 그릴 수 있을 만큼. ‘성수동 맛집을 집에서 간편하게!’, ‘오후면 품절되는김포 맛집’, ‘용산 떡볶이의 전설’ 등. 그중에는 SNS 지인의 게시물에서 한 번 이상 본 곳도 많았는데…


그래서! 이번 탐구일지에서는 펀딩 플랫폼에 등장한 SNS 맛집을 뜯고 맛보고자 한다.


(중략)


▶ 더욱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조회수 7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