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 크라우드 펀딩의 역사를 쓰다, 와디즈 10년을 만든 결정적 순간들

플랫폼 거래액 매년 2.5배씩 증가…‘공간 와디즈’ 등 온라인 넘어 오프라인 공간까지 진화 중



미국 미시간 주에 있는 한 도넛 가게. 1986년부터 100년이 넘는 시간 작은 마을을 지켜 온 가게였지만 2000년대 초반 대형 프랜차이즈가 동네에 들어오며 이 가게 역시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한다. 주민들은 자신들이 아끼는 가게가 사라지는 것을 안타까워했고 9명의 경찰들이 도넛 가게를 살리기 위해 ‘십시일반’으로 주민들의 마음을 모아 투자를 시작했다. 지역 주민들의 후원으로 폐점 위기에서 벗어난 이 가게는 9명의 경찰들이 인수해 ‘경찰과 도넛(Cops & Doughnuts)’이라는 상호를 달고 지금도 운영 중이다.


많은 이들의 마음이 십시일반 모여 변화를 만들어 낸 이 이야기는 나중에 ‘경찰과 도넛’이라는 이름의 책으로 소개되며 널리 사연이 알려졌다. 온라인 플랫폼 등을 통해 여러 사람들에게 투자 받는 ‘크라우드 펀딩’의 시초가 된 이야기다. 이처럼 작은 마음에서 시작된 크라우드 펀딩은 2000년대 초반 등장해 2022년 기준 16억7000만 달러 규모의 산업으로 성장해 왔다. 아직 성공 사례가 부족한 초창기 스타트업이나 잠재력이 큰 예술가 등 기존의 금융에서 자금을 수혈받기 어려운 이들에게 ‘새로운 도전 기회’를 부여하는 역할을 도맡고 있다.


한국 크라우드 펀딩의 시초는 2012년 5월 설립된 ‘와디즈’다. 10년 동안 와디즈는 대한민국 크라우드 펀딩의 역사와 궤를 같이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와디즈 플랫폼은 해마다 2.5배씩 꾸준히 증가하며 지난해 4분기 기준 와디즈 플랫폼 내 누적 거래 중개 금액(GMV)은 8400억원을 돌파했을 정도다. 누적 거래 금액 1조원을 목전에 두고 있다. 그동안 와디즈를 통해 오픈한 프로젝트만 해도 4만7000여 건, 참여자는 780만 명을 넘어선다.


(중략)


조회수 30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