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될성부른 스타트업 고르려면 사람을 봐라”

국내 최대 크라우드 펀딩 업체 와디즈가 14일 310억원의 유상증자에 성공했다. 크라우드 펀딩이란 자금을 필요로 하는 스타트업 등의 회사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불특정 다수의 대중에게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을 말한다. 와디즈는 투자자와 스타트업을 연결하는 플랫폼을 제공하면서 스타트업에게 중개 수수료를 받고 있다.




스타트업의 데뷔부터 자금 지원, 판로 개척을 담당하는 와디즈에 300억원이 넘는 추가 투자 금액이 몰렸다는 것은 그만큼 국내 스타트업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 심리가 크다는 방증으로 볼 수 있다. 판교에 위치한 와디즈 사무실에서 만난 신혜성(40) 대표와의 인터뷰에서도 이런 기대감이 묻어났다.


“지금은 스타트업에 투자할 적기”라는 점을 강조했다.   

(중략)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467589

조회 2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