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만 버는 금융업 시대는 끝났다

[김익환이 만난 혁신 기업가(11)] 신혜성 와디즈 대표


크라우드펀딩이란 군중 또는 다수를 뜻하는 크라우드(Crowd)와 자금조달을 뜻하는 펀딩(Funding)을 결합한 용어다. 사업 자금이 필요한 이들이 온라인상에서 불특정 다수의 소액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를 말한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이 시장을 개척해나가고 있는 리더는 2020년 창업 8년 차를 맞는 와디즈(wadiz)다.


와디즈는 기업과 소비자, 그리고 투자자를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회원들은 투자에 대한 보상으로 주식 또는 채권을 취득하거나 펀딩의 대가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와디즈 회원 170만여 명 가운데 60만 명이 펀딩에 참여했다. 아이디어와 기술은 있지만 자금이 없거나 제품 홍보 및 시장 테스트가 필요한 개인과 기업들은 와디즈에서 ‘메이커(공급자 및 판매자)’가 되어 ‘서포터(소비자 및 투자자)’들을 직접 만난다. 서포터들은 아직 세상에 나오지 않은 제품부터 미래를 바꿀 신기술까지 스스로 가치를 판단한 뒤 직접 ‘펀딩’한다. 핀테크, 인공지능, 의료, 헬스케어 등 최첨단 산업부터 미술, 수제맥주, 독립영화 등 라이프스타일 전반을 아우르는 활동까지 1만3600여 개에 달하는 프로젝트가 와디즈에서 서포터를 만나 꿈을 키우고 있다. 파도의 힘으로 전기를 일으키는 파력발전 기업 ‘인진’은 와디즈 펀딩으로 25억원을 모집해 7억5000만원이라는 목표를 초과 달성했고, 이창재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는 와디즈 펀딩을 통해 26분 만에 목표 자금 2억원을 달성했다. 대한민국 금융 생태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와디즈 플랫폼에 방문하는 이들의 70%는 ‘가치 중심 소비’를 중요시하는 밀레니얼 및 Z세대(20~35세)다. 기존에 없던 투자 문화를 만들어나가고 있는 신혜성 와디즈 대표(40)를 만나 크라우드펀딩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들여다봤다. 김익환: 와디즈는 대한민국 최초의 증권형크라우드펀딩 회사다. 이런 혁신적인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국내 최초로 시도하기까지 동기는 무엇이었나. (와디즈는 2016년 1월 자본시장법에 따라 시행된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에 의해 국내 최초로 증권형크라우드펀딩 라이선스를 획득했다.) 신혜성: 2012년 5월에 와디즈를 설립하기 전까지 세 회사를 거쳤다. 현대자동차 마케팅본부, 동부증권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 산업은행 기업금융 담당을 경험했다. 특히 금융업은 천직으로 느껴질 만큼 재미있었고, 하는 만큼 성과도 따라왔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금융업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생겼다. 산업은행 재직 당시 많은 기업을 만나면서 현 금융 체제에서는 진정한 기업금융의 역할을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수익 창출만 바라보고 달리는 금융업계에서 더는 의미를 찾기 힘들었다. 원래 의미가 없는 걸 잘 못 견디는 성격이다. 그래서 금융의 역할에 대한 답을 찾기 시작했다.


(중략)


출저 : 중앙시사매거진(https://jmagazine.joins.com/forbes/view/328655)



조회 201회
​와디즈 채용
채용에 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아래로 문의해주세요!
Tel) 031 - 778 - 8054
Email) recruit@wadiz.kr
와디즈플랫폼 (주)
사업자등록번호 220-88-37661
대표이사 최동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242 (삼평동) 판교디지털센터 A동 4층 402호
  • Facebook
  • YouTube
  •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