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가치소비가 대세"…식품업계 테스트베드로 정착한 펀딩 플랫폼



‘가치소비’가 대세로 떠오르면서 식품업계에서도 소비자들의 입맛과 취향까지 잡기 위한 신제품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친환경, 비건 등 소비자 취향이 다양해지면서 식품회사들은 사내 연구개발(R&D)센터에서 탈출해 신제품 테스팅 베드로 펀딩 플랫폼을 찾고 있다.


26일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음식류 펀딩 오픈 건수는 2027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 증가했다. 크라우드 펀딩은 소비자들이 관심있는 제품에 후원을 하고 정해진 기간 안에 목표한 금액이 채워지면 소비자들이 해당 회사의 제품을 받게 되는 구조다. 주로 '미닝아웃(신념소비)' 성향이 강한 소비자들이 주로 이용한다. 음식뿐만 아니라 도서, 음반, 여성 위생용품, 반려동물 용품 등 다양한 유·무형 제품에 펀딩할 수 있다.


(중략)




조회수 21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